반응형

아반떼 신형은 20대와 50 대중에서 어느 쪽에 더 많이 팔리고 있을까요.

취업 후 사회초년생이 구입하는 대표 첫 차! 하면 떠오르는 현대자동차의 차량이 있습니다. 바로 AVANTE인데요.

출시 후 총 일곱번의 리뉴얼을 거치면서 이번 CN7모델은 이전과는 다른 날렵한 외견 덕택에 다양한 연령층에게 이례 없는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심지어 아반떼 신형 20대와 50대 어느쪽에 판매량이 많을까를 살펴보면 20대 젊은 층보다 50대의 선호도가 더 높다는 걸 확인할 수 있는데요. 오늘은 아반떼 신형의 구입 연령층이 훌쩍 높아진 해당 현상을 분석하며 해당 흐름에 대한 이유를 꼼꼼하게 풀어나가는 시간을 가져보도록 하겠습니다.

 

20대보다 50대에게 인기 많은 아반떼 

국내 유수의 한 신문사의 기사에 따르면 아반떼 신형 20대와 50대 어느쪽에 판매량이 많을까를 따져보았을 때 오히려 50대의 구매율이 높다는 결과가 나왔다고 합니다. 일반적인 50대의 사회적 위치를 고려하였을 때 예상외의 사실이 아닐까 싶은데요. 대부분 이 기사를 접한 각종 커뮤니티의 반응은 아버지 명의로 구입하여 자녀가 활용하는 게 아니냐는 의견이 주류였습니다. 하지만 차량을 출시한 현대자동차에서 발표한 아반떼 신형 20대와 50대 어느쪽에 판매량이 많을까에 대한 사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총 판매량의 27%에 가까운 물량을 소화한 50대는 이제 '젊은 감각'을 원하기 시작한 신 중년이라는 것입니다. 적극적으로 제2의 인생을 즐기는 새로운 50대들의 니즈와 이번에 감각적으로 출시된 아반떼 신형이 딱 들어맞아 나타난 현상이라는 겁니다. 특히나 다 큰 자녀를 떠나보내고 가족의 규모가 작아지는 시기에 걸맞은 차량이라는 평가도 있는데요. 패밀리카가 필요 없게 되고 부부 둘만 차량을 운용하면 되기에 뒷좌석까지 넓게 빠진 대형 세단 및SUV 차량보다 이번에 출시된 AVANTE CN7모델이 적절하다는 것입니다.

50대 서브 카로도 선호

아반떼 신형 20대와 50대 어느 쪽에 판매량이 많을까를 알아보다가 놀라운 결과를 알게 되었는데요. 물론 메인 카가 아닌 서브 카로 이를 선택하는 분도 많습니다. 어느 정도 경제적으로 안정된 가정의 경우 자녀가 인생의 한 고비를 넘겼을 때 그에 대한 선물로 신형 아반떼를 선물하는 것입니다. 이는 저 기사를 처음 보았을 때 많은 분들이 유추하신 이유와 동일하다고 볼 수 있겠네요. 특히나 한국 국산 자동차를 선호하시는 분이라면 부모는 제네시스나 그랜저, 자녀는 아반떼의 조합을 선택하는 일이 잦습니다. 사실 가성비의 대명사라고도 불리는 차량에 아름다운 외견을 덧씌웠으니만큼 그에 대한 수요도 폭발하는 게 당연하다는 의견도 많지요.

아반떼 컬러 선호도 1위는 아마존 메탈릭 그레이

그럼 구매자들은 어떤 컬러의 아반떼 신형을 선택하였을까요. 연령대에 따라 선호하는 컬러 팔레트가 다르니만큼 이를 짚어보면 해당 기현상에 대한 사실 여부를 확인할 수 있지 않을까요.

아마존 메탈릭 그레이 색상 아반떼

그래서 확인해보니 판매량 1위는 아마존 메탈릭 그레이이며 2위는 폴라 화이트, 3위는 플루이드 그레이 메탈릭이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일반 50대 차량 운용자들의 선호도로 비추어 보았을 때 이는 실 사용자가 50대임을 뒷받침해 줄 수 있는 이유가 됩니다. 실제로 해당 브랜드에서 제공하는 상위 모델 '그랜저'의 인기 컬러와 비슷한 흐름을 보이기 때문에, 이는 중년층이 선호하는 차량으로 이제 당당하게 아반떼의 이름을 올려도 되지 않을까 하는 주장이 가능한 것입니다.

폴라화이트(왼쪽)와 플루이드 그레이 메탈릭(오른쪽)

 

아반떼 가격표

가솔린 1.6
LPi 1.6

이렇게 오늘은 아반떼 cn7 신형이 20대와 50대 어느 쪽에 판매량이 많을까를 알아보고 예상외의 결과를 확인해 보았는데요. 기본 트림은 1천만 원 중반 대이지만 소위 말하는 '쓸 만한' 모델을 구입할 시 2천만 원이 넘어가는 해당 차량에 대한 전 연령대의 관심을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반응형

+ Recent posts